황리단길에서 대릉원까지 서라벌의 밤을 걷다



얼마 전 예순을 훌쩍 넘겨 일흔에 가까운 부부의 집을 방문했던 적이 있다. 거기서 두 사람이 신혼여행 때 찍은 사진을 봤다. 아마도 1970년대 후반이거나 1980년대 초쯤이었을 터.경북 경주 첨성대 앞에 나란히 선 부부는 말 그대로 금방 피어난 꽃처럼 화사하게 젊었다. 신부는 분홍색 한복을 입고, 신랑은 결혼식을 준비…
기사 더보기


파워볼

파워볼사이트 추천

사설 파워볼사이트

사설 파워볼 추천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