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 그 마을이 그립다면… 추억여행, 여기가 딱입니다



먼저 사적인 경험 한 토막. 1970년대 초·중반. 영남의 한적한 시골 마을이었던 외가를 자주 찾았다. 그때까지도 전기가 들어오지 않았기에 TV는 물론, 라디오와 전기밥솥도 없거나 드물던 곳. 모든 것이 지금과 비교하자면 불편하기 짝이 없었다.그럼에도 벽촌 구석구석까지 인터넷이 개통되고, 여든 살 어르신들도 휴대전…
기사 더보기


파워볼

파워볼사이트 추천

사설 파워볼사이트

사설 파워볼 추천


추천 기사 글